본문 바로가기

키헬 (일상)/인테리어

태양열 정원등, 구매후기 LED 태양열 1구 (구매처는 옥션)

아버님이 사시는 시골에는 역시 깊은 산골이라 어두워지면 등 하나 없어서, 굉장히 어두컴컴하여, 한치 앞길이 전혀 보이지 않아 매일 다닐때 마다 조명을 들고 다니는게 여간 불편한게 아니였다.


태양열 정원등이란 것을 다른 이웃집에 사용하는 걸 보고 검색해서 찾아보았는데, 무드등 같이 매우 약해서 길이 보이긴 하려나 의구심이 많았고 가격도 2천원대라서.. 저게 과연.. 하면서 가격도 저렴하고 10개만 딱 구매해 보았다.


삶의 지혜와 지식을 전해주는 키헬BLOG

#글,사진 및 이미지는 일부 키헬의 사생활(저작권)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자료를 응용하기 위해, 참고용 불펌으로 가져가실 때에는, 댓글을 꼭 남겨주세요. (Copyright ⓒ 2019. All Rights Reserved.)

#저의 포스팅이 조금이라도 마음에 드신다면 포스팅 맨 아래  하트모양 공감 체크 필수!


키헬 블로그 오늘의 명언 한줄 : 책을 태우는 사람들과 합류하지 말라. 오류가 존재했다는 증거를 은폐함으로써 오류 자체를 은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도서관에 가서 모든 책을 읽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드와이트 데이비드 아이젠하워





일단은 가게에서 대충 켜보았는데 불빛이 생각보다 굉장히 잘 비춰준다. 하지만 이 밝은 빛이 얼마나 오랫동안 유지되느냐가 문제였다.



웬만한 글자까지도 다 보일 정도로 백색 LED 라서 그런지 1구라도 괜찮은 밝기를 보여주었다. 이정도면 길 을 훤히 비춰주고도 남는 불빛이다.



이천원 짜리 태양열 정원등 이라고 무시했는데... 의외였다. 일단 불빛은 합격이고 내구성과, 유지성이 중요한데 이 저렴한 가격에 그것까지 바라면... 난 1년만 똑같이 버텨줬으면 하는 욕심이 있다.



아버님 시골에 가는 길목 마다 꼽아놨는데 대 성공이다 꾀나 만족 스러운 조명이다.



불이 다꺼진 상태로 대략 20M 뒤에서 찍은 모습.



가까이에서 보면 이렇게 훤하게 계단을 비춰주고 있다. 비춰지는 곳에는 훤하게 보여주는데 역시 계단 마다 하나식 꼽아야 하는 제품이다.



기대 이상으로 밝은 불빛을 보여준다. 새벽에 중간 중간 30분~1시간 간격으로 나왔는데 여전히 밝은 빛을 똑같이 보여준다.



키헬은 협찬을 전혀 받지 않고 솔직하게 후기를 남깁니다. 구매는 옥션에서 했고 아래 링크에서 구매 했습니다.


구매처 링크 : http://itempage3.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B223578439&frm3=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