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한국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 2018 결말이 뻔히 예상되는 슬픈 인생살이 다큐

Rosebud 현재 시대 사람들이 경험했던 IMF 시절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누구나 그 시절 다 망했었던 국가부도.. 최근에 나왔던 재밌게 본 '국가부도의날 2018'과 같은 배경이다.


요즘에는  IMF에 관련한 이야기들이 왜이렇게 많이 나오는지, 뭔가 정부가 이 시절을 알리려고 이런 장르 영화를 많이 만드는게 아닌가 생각이든다.


우리집도 아버님이 사업을 했기에 IMF때 많이 힘들었던 과거가 있어서 이 영화가 남일 같지 않아서 웃기도하고 슬프기도 했던 것 같아서 집중은 아주 잘 되었던 작품이다.


꼬북이녀 하연수의 누구보다 음악에 재능이 있었고 예쁜 외모로 가수의 길로 성공을 앞두고 있었지만, 한 남자를 만나고 인생이 바닥으로 떨어진다 그리고 IMF를 겪고 구질한 인생을 살아가다가 예상되는 결말로 끝이 난다.


초반부는 볼만하지만 후반에는 이렇게 되겠다 라는 느낌이 든다. 예상대로 지루하게 그렇게 끝이 난다.  개인적인 평점 : 3.0